광고

쉼터뉴스

중국, 톈안먼 차량돌진 테러범 3명 사형집행

  • LV 1 정보
  • 조회 1972
  • 2014.08.24 18:03
테러에 무관용 엄정대처 의지 드러내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법원이 지난해 10월 베이징(北京) 톈안먼(天安門) 앞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테러 사건의 주범 3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고 중국 천산망(天山網)이 24일 보도했다.

중국 법원은 또 아커쑤(阿克蘇), 카스(喀什), 허톈(和田) 등 신장(新疆)자치구 곳곳에서 발생한 다른 폭력테러 사건의 주범 5명에 대해서도 사형을 집행했다.

천산망에 따르면 신장 우루무치(烏魯木齊), 아커쑤, 카스, 허톈 등 4개 지역의 중급인민법원은 최근 최고인민법원의 비준 절차를 거쳐 총 5개 폭력테러 사건의 주범인 8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이들 중에는 톈안먼 차량돌진 테러 사건의 주범인 위산장 우쉬얼(玉山江 吾許爾) 등 3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테러조직 구성 및 공공안전 위해죄 등이 적용돼 사형이 선고됐으며 정치적 권리도 종신 박탈된 바 있다.

이 들은 2011년부터 테러조직을 구성, 2012년 12월~2013년 9월 전국 각지를 찾아다니며 테러를 준비한 뒤 2013년 10월 우스만 아이산(烏斯曼·艾山) 등 3명에게 차량을 몰고 돌진하는 테러를 일으키도록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결과 무고한 시민 3명이 숨지고 39명이 부상했으며 테러 용의자 3명도 현장에서 숨졌다.

중국 법원은 또 지난해 6월 28일 아커쑤에서 경찰관 공격 사건을 일으킨 테러범 등 나머지 5명에 대해서도 사형을 집행했다고 천산망은 전했다.

그러나 이들의 사형 집행시기가 언제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법원은 이들이 공통적으로 "종교적 극단주의에 심취해 불법 종교활동을 하고 폭력테러를 조장하는 영상을 시청하면서 테러조직을 구성하거나 조직에 가담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의 테러범들에 대한 잇따른 사형 집행은 테러에 대한 강력한 대처 의지를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다.

중국에서는 화약고인 신장자치구는 물론, 베이징과 쿤밍 등 다른 지역에서까지 분리독립 세력과 연관된 테러가 잇따르면서 불안감이 조성돼 왔다.

이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테러에 대해 "무관용"으로 대처하겠다면서 철저한 테러 방지와 보안 수위 강화를 지시한 바 있다.

jsa@yna.co.kr

(끝)
 微信扫一扫(위챗공유)
LV 1 천하태평 ̄。 ̄뽀로로
재롱을 떤 대가가 사형 !! 

사람이  많은 나라는  역시  법이  쎄지 않므면  안된다니까!!
2020년 5월 29일
BEST 10
게시물이 없습니다.
쉼터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276 연변조선족자치주서 9월 20일 국제자전거관광축제 08.31 1668
3275 6세 아이, 지프차가 깔아뭉개 지나갔는데도 멀쩡 2 08.30 2358
3274 광둥성, 트레일러 개조한 "이동식 KTV" 적발 1 08.30 1808
3273 시진핑 "윈난성 1인자"도 체포.."호랑이사냥&#… 1 08.30 1775
3272 연변 조선족 가이드, 북한서 익사위기 소년 구조 화제 1 08.29 2523
3271 연길 닭알가격 1킬로그람 12.4원 2 08.29 2291
3270 박홍희, 제1회 중국조선족미인선발대회 진의 월계관을 08.29 2077
3269 애플, 중국서 결함 있는 아이폰5 배터리 무상 교환 1 08.24 1930
3268 중국, 톈안먼 차량돌진 테러범 3명 사형집행 1 08.24 1973
3267 중국, "시속 5800km" 초음속 잠수함 개발중 1 08.24 1691
3266 못말리는 남녀, 고속도로에 차 세우고 목숨 건 키스를 1 08.23 3485
3265 중국 광저우서 "묻지마 칼부림"..8명 부상 1 08.23 1673
3264 중국 저장성 폭우 피해 속출..6만5천명 긴급대피 1 08.23 1558
3263 성룡 아들" 팡쭈밍, 마약 흡입에 부친 별장을 흡입장소로... 08.20 2479
3262 생활오수, 부르하통하오염의 주범 08.20 1710
3261 출입국 공무원이 뇌물받고 중국인 불법 취업 도와 08.20 1809
3260 왕징 '나체 질주男', 아바타 분장하고 심야 질주 08.19 3855
3259 20대 조선족 청년, "묻지마 칼부림"으로 사상자 14명 1 08.18 3433
3258 "중국 네이멍구서 가톨릭 신자 수백명 시위" < RF… 08.18 1581
3257 中 자동차기업 반독점 조사..불법소득 처리 어떻게? 08.18 1565
3256 연길, 협의 보지못한 2가구 주민주택 강제징수 08.18 2262
3255 중국 윈난서 규모 5.0 지진..6명 부상(종합) 08.18 1529
3254 8월17일 일본 NHK조선어방송에서 재일중국조선족축구대회취재프로를 방송합니다… 1 08.16 2609
3253 베이징, 내년 말부터 中 대륙 최초 무인지하철 운행 08.16 1847
3252 연길 에너지절약인증 신재료사용 추진 08.16 1540
3251 대한항공 여객기, 잘못 실린 짐탓 홍콩서 회항 08.16 2013
3250 시진핑의 반부패에 대한 네가지 오해…반부패는 곧 정치개혁 1 08.10 2667
3249 중국 법원, "개인정보 장사" 외국인 부부에 징역형 08.10 1548
3248 "태국, 비자비용 면제로 한국과 中여행객 유치 각축" 08.10 1745
3247 가옥 4만2000채 붕괴.. 매몰자 구조 총력 08.09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