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Photo

광고

자유토크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 LV 4 독기독기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232
  • 자유토크
  • 2017.08.11 20:42
후배는 편의점에서 심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후배는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선배와 함께 계산대 뒤에서 만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거나하며 시간을 때우고 있었다.

어느날.



평소처럼 계산대에서 과자를 먹으며 후배는 그 선배와 함께 쓸데 없는 잡담을 하고 있었다.

일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어서 가끔 모니터를 체크하는 것 뿐이었다.

모니터는 화면이 4분할되어 계산대를 비추는 것이 2개, 식료품 찬장에 1개, 책장에 1개씩 분할되어 있었는데 책장 쪽에 여자가 한 명 서 있었다.

 

머리가 허리까지 닿는 치렁치렁한 머리를 한 여자였다.

[이상하네. 문 열때 울리는 차임벨이 울리지 않았었는데.] 라고 선배는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가끔 그런 경우도 있어서 깊이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무언가 이상했다.



시간이 계속 지났지만 여자는 당최 움직이는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책을 읽고 있는 것인가 했지만 그것도 아니었다.

여자의 손에는 아무 것도 없었고, 그저 책장을 빤히 응시하고 있을 뿐이었다.

 

[야, 저 여자 책 훔치려는 거 아닐까?]

선배가 말했다.

어딘지 모르게 이상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여자다.



후배도 그 생각을 하고 있던 차였기에 고개를 끄덕였다.

둘이서 함께 조사해 보기로 하고 선배는 계산대 쪽에서 바로, 후배는 뒤 쪽으로 돌아 책장으로 향한다.

그렇지만 막상 책장까지 와 보니 여자가 없었다.



두 사람은 고개를 갸웃했다.

분명히 도망칠 구멍이 없도록 두 명이 한 번에 접근했는데...

그러자 화장실 쪽에서 물을 내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뭐야, 화장실에 간건가?]

이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둘은 다시 계산대로 돌아갔다.

그러나 모니터를 다시 보고 둘은 몸에 소름이 끼치는 것을 느꼈다.

 

아까와 전혀 다름 없는 모습으로 여자가 책장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었다.

빠르다. 지나치게 빠르다.

화장실에서 책장으로 돌아오는 것과 책장에서 계산대로 돌아오는 것이라면 분명 이 쪽이 훨씬 빠를 터였다.



게다가 어째서 아까와 한 치도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책장을 보고 있는 것인가?

혹시 모니터가 고장난 것인가 싶어 다시 한 번 둘은 아까처럼 책장으로 접근한다.

그러나 또 여자는 없었다.

 

식은 땀이 등 뒤로 흘러내리는 것을 느끼며 두 사람은 아무 말 없이 계산대로 돌아왔다.

그리고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모니터를 확인했다.

[아, 없어졌다...]



선배가 중얼댄대로 모니터에는 더 이상 여자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후배는 마음이 놓여서 크게 한숨을 내쉬었다.

앞으로는 정신 차리고 보자고 선배에게 얼굴을 돌렸다.

 

그 때.

[기다려! 움직이지 마!]

선배가 작은 목소리로 절박하게 말했다.

 

뭐야?라고 생각했지만 반사적으로 후배는 움직임을 멈췄다.

두 사람은 모니터를 보고 있는 채로 굳어있었다.

[절대로 지금 뒤를 돌아보지마...]



선배가 다시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왜 그러는 거지?라고 생각한 후배였지만 모니터를 가만히 보니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화면에 반사된 자신과 선배의 얼굴이 비치고 있었다.



그런데 선배와 자신의 얼굴 바로 사이에.

또 하나, 여자의 얼굴이 보이고 있었다.

비명을 겨우 참아내며 후배는 몸을 떨었다.



가만히 몇 분 정도 있었을까.

[..........]

무언가를 중얼거리면서 여자의 얼굴이 사라졌다.

 

그리고 1분 정도가 지났다.

[이제 괜찮아.]

선배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나서야 후배는 겨우 숨을 돌렸다.



겁내면서 뒤돌아보았지만 아무도 없었다.

미친 듯이 뛰는 심장을 억누르며 후배는 모니터로부터 떨어졌다.

[여기 뭔지는 모르겠지만 나타나는구나...]

 

선배는 질린듯한 목소리로 중얼대며 후배 쪽을 바라보았다.

[그렇네요...] 라고 대답하며 후배는 굳어버렸다.

그 시선을 따라 선배는 모니터를 다시 바라본다.



거기에는 전의 그 여자가 있었다.

거기다가 이번에 그 여자는 카메라를 향해 입을 찢어질 듯 벌리며 웃고 있었다!

두 사람은 그 길로 편의점에서 도망쳐 나왔고, 다음 날부터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었다고 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오직 침묵(沈默)만이 최고의 경멸이다. 독(毒)이 없으면 대장부가 아니다. "나라의 수많은 씨알들(민중)은 조금도 흔들림 없이 겨레말과 겨레 얼을 지키는데 힘썼다. 내 시대의 가장 위대한 발견은 인간이 그의 마음가짐을 바꿈으로써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꿈이랄까, 희망 같은 거 말이야. 힘겹지만 아름다운 일이란다. ​대신, 그들은 성장과 개선을 위한 기회로 실패를 이용한다. 그들은 그것을 바르게 해낼 때까지 계속 시도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그들은 남의 기분을 맞춰주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돈은 날씨와 정반대이다. 누구나 돈 얘기를 꺼려하지만 이미 끝난 일을 말하여 무엇하며 이미 지나간 일을 비난하여 무엇하리. 누구나 돈을 위해 무엇인가 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과거의 습관 대신에 새로운 습관을 익히는 것입니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오직 한 가지 성공이 있을 뿐이다. 바로 자기 자신만의 방식으로 삶을 살아갈 수 있느냐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모든 행복한 순간을 소중히 간직하라, 노후에 훌륭한 대비책이 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부정직한 이익보다는 상실을 추구하라. 그것이야말로 평범한 두뇌를 지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이 생의 길에서 너를 만난 인연을 감사하며 기도한다. 열정은 사람을 현재에 완전히 가둬서 그에게 시간은 매 순간 이 단절된 '현재'의 연속이 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교양이란 타자에 대한 배려일 것이다. 창의적 지식은 재미있을 때만 생겨난다. 그래서 재미와 창의성은 심리학적으로 동의어다. 그리고, 친구가 내 옆에 있지 않나. 안먹어도 든든해.." 한때 넉넉했던 시절.. 욕망은 점점 크고 거대해진다. 크고 거대한 것들은 사람을 소외시킨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8,010
  • SP : 0
XP (54%)
Lv 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자유토크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3109 有無 이제 10.17 19
3108 糖尿病とたたかう新成分 2 이제 10.17 19
3107 浦和レッズ 対 中国上海 축구티켓 필요하신분 연락주세요 candy2 10.17 24
3106 【重要】카드 대리점 모집 ! 행동 10.17 24
3105 공증에 대해서 답변 부탁합니다!!! 커피love 10.16 32
3104 중국에서 일본으로 송금할 경우 1일내에 받으려면 어떡하면 돼죠? 커피love 10.16 27
3103 金融機関、半数にサイバー攻撃 日銀調査 1 이제 10.16 42
3102 한국티비방송 내바람 10.16 31
3101 민박 있어요 1박부터 가능 꽃보다 10.14 58
3100 법인주소 등록이가능한 사무실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깡정러뷰 10.07 90
3099 안녕하세여 일본부동산에 대해서 니말고니언니를 10.07 111
3098 가이드 하시는 분 계신가요? 커피love 10.06 124
3097 도쿄 <--> 중국 광주 싼 항공권 있으면 부탁합니다. 일정은 .… kingate 10.03 86
3096 안녕하세요 埼玉イオンモール川口前川、中央線豊田駅徒歩2分에서 한식가... 록색커피 10.03 126
3095 사람 첮아주실분 金華道 10.03 190
3094 날씨많이추워지셨죠~BunceBoys 남장에서가을옷들많이업뎃했어요... 416682742 10.03 106
3093 많이오세요 시르시 09.30 129
3092 반가워요. 시르시 09.28 153
3091 같이 새규모의 사업하실 분 모여요 A메이징 09.28 197
3090 일본 조선족 微信朋友圈 친구합시다 비젼페밀리 09.26 198
3089 ◆・◆한국어・중국어강사모집◆<60分3,000円!!>◆・◆ suil 09.26 102
3088 여기는유령방? ◆돈나무◆ 09.26 249
3087 맛사지 가게 내놓습니다 군e 09.25 137
3086 일본아마존에서 물건구매하시고 평가써주실분 모집합니다 일본아마... chuls 09.22 191
3085 쉼터 일본아마존에서 물건구매하시고 평가써주실분 모집합니다 chuls 09.22 107
3084 蕨에서 주말에 배드민턴 칠 멤버를 모집합니다(장기유효) 다시마 09.20 147
3083 트로트 메들리- 남자라는 이유로, 추억으로 가는 당신, 눈물의 부르스 1 영도다 09.19 131
3082 [김현주의 일상 톡톡] 롯데, 세계 2위 경제대국서 피눈물 흘린... sweet 09.18 119
3081 심터에서 영화를 보려고 하는데 잘되지안씁니다 누가 알려주면 감사... 꽝똥이 09.17 112
3080 대학진학을 위한 일본유학생들에게 도움 드림니다!!! 에라모르겠다 09.16 154
3079 Bounce Boys 명품브랜드 남장 가을신상 많이 업뎃햇어요^... 416682742 09.16 115
3078 맛사지 가게 내놓습니다 군e 09.16 132
3077 네일하시는분 장소와광고를제공합니다 광고는 무료로 호또베빠에 내드립니다 많이 … 기다센쥬 09.15 97
3076 海外汇款公司,往中国,韩国,香港汇款 SungGuk 09.15 167
3075 첫사랑,,, 3 일지매 09.11 443
3074 中日交流 流星 09.11 205
3073 中日交流 流星 09.11 150
3072 상대방을 열받게하면 너자신도 열받게된다. 바다가6 09.11 243
3071 종합 인테리어 공사... 금액 맟춤공사 ガネサイ 09.10 150
3070 ★★일본인에게 한국어・중국어를 가르쳐주실수 있는 선생님을 모집합니다★★|| suil 09.09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