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Photo

광고

자유토크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 LV 4 독기독기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1209
  • 자유토크
  • 2017.08.11 20:42
후배는 편의점에서 심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후배는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선배와 함께 계산대 뒤에서 만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거나하며 시간을 때우고 있었다.

어느날.



평소처럼 계산대에서 과자를 먹으며 후배는 그 선배와 함께 쓸데 없는 잡담을 하고 있었다.

일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어서 가끔 모니터를 체크하는 것 뿐이었다.

모니터는 화면이 4분할되어 계산대를 비추는 것이 2개, 식료품 찬장에 1개, 책장에 1개씩 분할되어 있었는데 책장 쪽에 여자가 한 명 서 있었다.

 

머리가 허리까지 닿는 치렁치렁한 머리를 한 여자였다.

[이상하네. 문 열때 울리는 차임벨이 울리지 않았었는데.] 라고 선배는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가끔 그런 경우도 있어서 깊이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무언가 이상했다.



시간이 계속 지났지만 여자는 당최 움직이는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책을 읽고 있는 것인가 했지만 그것도 아니었다.

여자의 손에는 아무 것도 없었고, 그저 책장을 빤히 응시하고 있을 뿐이었다.

 

[야, 저 여자 책 훔치려는 거 아닐까?]

선배가 말했다.

어딘지 모르게 이상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여자다.



후배도 그 생각을 하고 있던 차였기에 고개를 끄덕였다.

둘이서 함께 조사해 보기로 하고 선배는 계산대 쪽에서 바로, 후배는 뒤 쪽으로 돌아 책장으로 향한다.

그렇지만 막상 책장까지 와 보니 여자가 없었다.



두 사람은 고개를 갸웃했다.

분명히 도망칠 구멍이 없도록 두 명이 한 번에 접근했는데...

그러자 화장실 쪽에서 물을 내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뭐야, 화장실에 간건가?]

이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둘은 다시 계산대로 돌아갔다.

그러나 모니터를 다시 보고 둘은 몸에 소름이 끼치는 것을 느꼈다.

 

아까와 전혀 다름 없는 모습으로 여자가 책장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었다.

빠르다. 지나치게 빠르다.

화장실에서 책장으로 돌아오는 것과 책장에서 계산대로 돌아오는 것이라면 분명 이 쪽이 훨씬 빠를 터였다.



게다가 어째서 아까와 한 치도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책장을 보고 있는 것인가?

혹시 모니터가 고장난 것인가 싶어 다시 한 번 둘은 아까처럼 책장으로 접근한다.

그러나 또 여자는 없었다.

 

식은 땀이 등 뒤로 흘러내리는 것을 느끼며 두 사람은 아무 말 없이 계산대로 돌아왔다.

그리고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모니터를 확인했다.

[아, 없어졌다...]



선배가 중얼댄대로 모니터에는 더 이상 여자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후배는 마음이 놓여서 크게 한숨을 내쉬었다.

앞으로는 정신 차리고 보자고 선배에게 얼굴을 돌렸다.

 

그 때.

[기다려! 움직이지 마!]

선배가 작은 목소리로 절박하게 말했다.

 

뭐야?라고 생각했지만 반사적으로 후배는 움직임을 멈췄다.

두 사람은 모니터를 보고 있는 채로 굳어있었다.

[절대로 지금 뒤를 돌아보지마...]



선배가 다시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왜 그러는 거지?라고 생각한 후배였지만 모니터를 가만히 보니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화면에 반사된 자신과 선배의 얼굴이 비치고 있었다.



그런데 선배와 자신의 얼굴 바로 사이에.

또 하나, 여자의 얼굴이 보이고 있었다.

비명을 겨우 참아내며 후배는 몸을 떨었다.



가만히 몇 분 정도 있었을까.

[..........]

무언가를 중얼거리면서 여자의 얼굴이 사라졌다.

 

그리고 1분 정도가 지났다.

[이제 괜찮아.]

선배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나서야 후배는 겨우 숨을 돌렸다.



겁내면서 뒤돌아보았지만 아무도 없었다.

미친 듯이 뛰는 심장을 억누르며 후배는 모니터로부터 떨어졌다.

[여기 뭔지는 모르겠지만 나타나는구나...]

 

선배는 질린듯한 목소리로 중얼대며 후배 쪽을 바라보았다.

[그렇네요...] 라고 대답하며 후배는 굳어버렸다.

그 시선을 따라 선배는 모니터를 다시 바라본다.



거기에는 전의 그 여자가 있었다.

거기다가 이번에 그 여자는 카메라를 향해 입을 찢어질 듯 벌리며 웃고 있었다!

두 사람은 그 길로 편의점에서 도망쳐 나왔고, 다음 날부터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었다고 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오직 침묵(沈默)만이 최고의 경멸이다. 독(毒)이 없으면 대장부가 아니다. "나라의 수많은 씨알들(민중)은 조금도 흔들림 없이 겨레말과 겨레 얼을 지키는데 힘썼다. 내 시대의 가장 위대한 발견은 인간이 그의 마음가짐을 바꿈으로써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꿈이랄까, 희망 같은 거 말이야. 힘겹지만 아름다운 일이란다. ​대신, 그들은 성장과 개선을 위한 기회로 실패를 이용한다. 그들은 그것을 바르게 해낼 때까지 계속 시도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그들은 남의 기분을 맞춰주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돈은 날씨와 정반대이다. 누구나 돈 얘기를 꺼려하지만 이미 끝난 일을 말하여 무엇하며 이미 지나간 일을 비난하여 무엇하리. 누구나 돈을 위해 무엇인가 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과거의 습관 대신에 새로운 습관을 익히는 것입니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오직 한 가지 성공이 있을 뿐이다. 바로 자기 자신만의 방식으로 삶을 살아갈 수 있느냐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모든 행복한 순간을 소중히 간직하라, 노후에 훌륭한 대비책이 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부정직한 이익보다는 상실을 추구하라. 그것이야말로 평범한 두뇌를 지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이 생의 길에서 너를 만난 인연을 감사하며 기도한다. 열정은 사람을 현재에 완전히 가둬서 그에게 시간은 매 순간 이 단절된 '현재'의 연속이 된다. [번역괴담][2ch괴담]편의점 교양이란 타자에 대한 배려일 것이다. 창의적 지식은 재미있을 때만 생겨난다. 그래서 재미와 창의성은 심리학적으로 동의어다. 그리고, 친구가 내 옆에 있지 않나. 안먹어도 든든해.." 한때 넉넉했던 시절.. 욕망은 점점 크고 거대해진다. 크고 거대한 것들은 사람을 소외시킨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8,210
  • SP : 0
XP (62%)
Lv 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자유토크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3716 girl23 dio 07.22 21
3715 믿을 수 없는 반년 전 날씨 도정우 07.21 23
3714 쇼미더머니이후에 점점 벌어지는 격차.. 도정우 07.21 23
3713 지하철 꼰대 레전드 ㄷㄷㄷ 다오선풍기 07.21 22
3712 정신과의사가 말하는 묵직한 팩트.. 다오선풍기 07.21 23
3711 취직비자만들도싶어요(한식식당구합니다) 홍대지 07.21 21
3710 춤추다 여자랑 뽀뽀한 펨창 코코님아 07.21 23
3709 한효주 총맞는 연기 ㄷㄷ 코코님아 07.21 24
3708 최용수 k리그 데뷔전. 이자성 07.21 24
3707 조금 과격한 환경운동가 이자성 07.21 16
3706 솔로 레벨 판독기 (신버전) 이자성 07.21 18
3705 안녕하세요 광고전문업체입니다(솔루션 판매, 라이브방송 송출 판매) 광고광고 07.21 16
3704 집근처 여자만남 지혜박a 07.21 42
3703 욕심쟁이 혹부리영감 다오선풍기 07.21 29
3702 girl22 dio 07.21 26
3701 낙태한 여자에 대한 불편한 진실 다오선풍기 07.20 28
3700 최연소 먹방 유망주 다오선풍기 07.20 21
3699 ㅎㅂ 오늘자 제시 무대의상 다오선풍기 07.20 38
3698 이것도 인권침해인가?? ++ (수정)진짜 인게함정 코코님아 07.20 27
3697 세상 참 좋아졌어요~ㅋㅋ 코코님아 07.20 24
3696 ???:시모가 애기 쌍커풀 있다고 의심한다 chanjack403 07.20 31
3695 김어준 : 삐끗 잘못하다간 되는 수가 있다 우리 사회가... chanjack403 07.20 27
3694 미투당했던 박진성 시인님 근황 chanjack403 07.20 29
3693 안녕하세요 광고전문업체입니다 (솔루션 판매, 라이브방송 송출 판매) 광고광고 07.20 28
3692 대형마트 vs 동네마트 물가 비교 코코님아 07.20 44
3691 무고죄,무고수사중지 청와대 답변 요약 이자성 07.20 49
3690 헌혈했다 이자성 07.20 50
3689 러시아 전문가들 "울릉도 발견 전함 돈스코이에 금괴 없을 것… 이자성 07.20 42
3688 어깨통증 허리통증으로 고생하는분들 ㄱ ㄱ ☞슬픈†이유☜ 07.19 46
3687 재미나는 동영상 글 토크로 넘치는 조선족 모임 쪼아요 07.19 61
3686 안녕하세요 광고업체입니다 광고광고 07.19 51
3685 당일 200000+@ 고수익 일햐보실 여성분 독독독 07.19 91
3684 안녕하세요 광고업체입니다 광고광고 07.18 80
3683 girl21 dio 07.18 111
3682 안녕하세요 광고업체입니다 광고광고 07.17 130
3681 공기청정기 구매 후 2년만에 청소했는데 너무나 충격!!.jpg 권원모 07.17 141
3680 ★☆한국어・중국어강사모집!☆★<60분3000엔> suil 07.17 114
3679 문재인 대통령 대박 ㄷㄷㄷ 권원모 07.17 131
3678 키우기 아주쉬운 생물 권원모 07.17 148
3677 축구장 영화같은 장면 이자성 07.17 147